korean english chinese japanese
공지사항
공지사항
방명록
미륵불 행사 안내
라엘리안 활동소식
모든 종교권에 UFO는 존재한다
고대문명을 이해하는 법칙
불교는 UFO를 숭배하는 종교다
    불교속의 UFO
    윤보는 UFO이다
    광배는 UFO이다
    파드마삼바바는 UFO를 타고 승천했다
기독교는 UFO를 숭배하는 종교다
무함마드와 UFO
불교와 기독교의 바퀴신앙
기적은 없다 그러나 과학은 있었다
삼도보계는 UFO의 트랩이었다
노아의 방주는 3단로켓이었다
홍해의 도해는 "척력광선"작용이었다
인간복제의 원조는 창조자 ELOHIM이다
은하계운동법칙
세차운동
보병궁시대는 이미 시작되었다
2030년 절대지식단계 도달
돈과 노동이 없는 낙원주의
붓다의 예고:미륵불은 계두국에서 출현한다
계두국은 서방의 프랑스이다
붓다의 예고:하룻밤 사이에 미륵불이 된다
하룻밤 사이에 미륵이 되어 지구로 귀환했다
미륵라엘의 팔에 새겨진 십바라밀도형
미륵 출현 시기는 1973년이다
미륵라엘과 UFO 관련 기록
예언자 무함마드는 하루사이에 불사의 행성을 방문 후 귀환했다
아미타불 극락세계는 우주인 엘로힘의 불사의 행성이다
아미타불 극락세계와 엘로힘의 불사행성
극락세계와 천국은 1광년 거리에 있다
불사행성에 설치된 거대한 컴퓨터
엘로힘의 불교인들께 보내는 메시지
진실을 밝힌다
불사의 비밀과 윤회
한없이 오래된 고대문양의 진실을 밝힌다
  삼보도형 ( )
  만자 ()
  중첩된 역삼각형
()
  무한심벌( )
미륵부처의 활동
IRM의 창설과 활동
5-POINT
이 시대에 가장 필요한 정보들
미륵라엘을 따르는 불자들=Maitreyan
미륵라엘의 경고와 인류의 미래
창조자 엘로힘의 경고
  엘로힘의 40년 전 예고
  40년 후인 2015년 8월 6일의 경고
  1분평화명상으로 핵전쟁으로부터 인류자멸을 막자
미륵라엘의 스피치

 

 

 

 

 


 
HOME > 미륵부처는 계두국에서 출현한다

《 붓다의 예언 : 미륵부처는 계두국에서 출현한다 》

석가모니부처는 훗날 새로운 시대를 이끌어 갈 범세계적 정신적 지도자인 미륵부처의 출현에 관해 불교경전 증일아함경 제49권 제51 비상품에서 다음과 같이 예언했다.

 

增壹阿含經 증일아함경 제49권



『미래세상에 미륵이라는 부처가 나올 것이다. 그때에 그 나라의 이름은 계두(鷄頭)로서, 왕이 다스리는 경계는 동서가 12요오나요 남북이 7요오나이며 국민이 번성하고 곡식이 풍성할 것이다.』

미래 세계를 이끌어 갈 미륵, 즉 정신적 지도자는 계두(닭머리,닭)라는 이름을 가진 강대국으로 농업이 발달한 나라에서 출현하리라는 것이 붓다의 예언이다.


《 계두국은 어느 나라인가 》

수천년 전 석가모니 부처는 장차 인간수명이 연장되고 정보통신기술이 발달되는 시대에 계두(鷄頭), 『닭머리』라는 이름과 『닭머리』라는 이름을 가진 왕(국가원수)이 나라를 이끌고 있는 국가에서 미륵부처가 출현할 것을 예고했다.

그렇다면, 오랜 역사 동안 계속하여 계두, 『닭대가리』라는 나라의 이름과 미륵출현시 닭이라는 이름을 가진 국가는 어느 곳인가?

 

계두국은 서방의 프랑스이다

수천년 전부터 그리스와 로마인들은 알프스산 너머에 거주하는 키가 크고 금발을 가진 종족을 Gaulois(골로와), 『골』인이라고 불렀다. 골로와는 “수탉을 숭배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속칭으로는 『닭대가리 민족』 이라고도 불렀다. 이는 로마의 시저가 갈리아의 집정사령관으로 있을 때 갈리아에 대해 기록한 <갈리아 전승기>가 역사적으로도 증명하고 있다.

켈트족은 조상 대대로 수탉을 숭배하였다. 그런 연유로 켈트 이외의 지역에서 켈트족을 호칭할 때는 “골”족이라고 불렀다. gaulois(수탉)은 라틴어로 gallus이며, 여기서 Gallia(갈리아) 또는 Gaule(골)이란 단어가 파생되었다. 고대 프랑스를 지칭할 때는 갈리아 또는 골이라고 불렀다.

골인들은 점차 세력을 확장했으나 BC 3세기경부터는 수세로 전환되어 로마에 의해 북부 골지역부터 점령되기 시작하였다. (아래 지도 참고)


골로 표기된 고대 서방세계의 지도

 

「프랑스」란 이름의 탄생 역사이다.

그후 골은 여러 지역으로 분리되어 소왕국 형태로 유지되어 오다가 프랑크족이 그 소왕국들을 다시 통합했다. 그리고 AD 486년경 프랑크왕국은 동서프랑크로 분리되어, 동프랑크는 독일이 되고 서프랑크는 현재 프랑스의 전신인 서프랑크왕국이 되어 오늘에 이르게 되었다. 프랑스라는 국명은 프랑크왕국에서 전래되었다. 프랑스 역사가들은 그들의 조상 골인들이 로마인들의 눈에 수탉의 성질처럼 솔직하고 쾌활한 성격을 소유한 민족임을 기술하면서 유럽문명은 프랑스 문명속에 공존하고 있어서 프랑스 문명과 불가분의 관계의 요소로 인식할 것을 말하고 있다.

『 프랑스 역사가들은 고대 프랑스를 말할 때는 켈트 민족의 역사를 말하고 있다. 켈트 민족은 B.C 1,200년 내지 B.C 800년 경 프랑스 북부지역과 북유럽의 대평원까지 켈트 민족의 영향을 받은 "할슈타드 문명권"에 있었다고 한다.

이 년대는 기록역사가 시작된 때부터 사용했으나 켈트 역사는 그 이전부터라는 것이다. 켈트 민족은 켈트어를 가지고 있었으며 종교는 영혼불멸의 신앙과 신을 섬기는 성소(聖所)를 가지고 있었을 뿐 아니라 철기문명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농업을 했으며 BC4세기 경에는 화폐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켈트 민족은 조상 대대로 "수탉"을 숭배했기 때문에 켈트 이외의 민족들은 "골족(GAULE)-수탉숭배민족-"이라고 불렀다고 한다.

켈트 민족은 한때 이탈리아와 로마도 점령했을 뿐 아니라 마케도니아와 소아시아까지 진출했으며 켈트 민족 중 동 켈트족은 BC3세기 경 그리스화 되었다고 프랑스 역사가들은 말하고 있다.

고대 그리스 역사학자 헤로도토스(BC 5세기 경)의 기록에 의하면 BC 6세기 경 페르시아의 다리우스왕은 켈트 민족인 "골족" 출신의 스킬락스 장군이 지휘하는 함대를 인도까지 파견했다는 것을 참고 한다면 "골"(닭머리 민족)은 BC 1,000년 이상의 역사와 문화를 가진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석가모니 생존시대에 켈트 민족인 『골』이라는 계두국은 존재했었다. 석가모니는 한 왕국의 왕자로서 외국의 문물을 습득하면서 서방에 있는 『골』=계두국=민족에 대해서 알고 있었을 뿐 아니라 부처로 지명될 때 창조자 엘로힘으로부터 예언자로서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인류역사, 과학, 미래에 관한 정보를 전수받았기 때문에 "골"이라는 계두국을 알고 있었다. 』

인류의 역사과정상 과거부터 오늘까지 오랜 세월동안 『닭』이라는 호칭을 현대사회까지 계승해 온 민족은 프랑스가 유일하다. 프랑스는 곧 골로와(Gaulois)이고 갈리아(Gallia), 골(Gaule)이며 골은 바로 "수탉을 숭배하는 사람들"인 것이다.

붓다가 예고한 계두국은 프랑스입니다.

 


〈 계두국의 계두왕 드골(De Gaulle) 〉


드골

드골(1890-1970)은 북프랑스의 릴에서(카톨릭 가정에서) 출생하였다. 그는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군 장교로 임관 후 군 장성이 되었다. 그 후 히틀러의 제2차 세계대전으로 프랑스는 1940년에 들어와서는 거의 국가를 상실하게 되어 프랑스 임시정부가 해외에서 수립되었다. 드골은 1944년부터 1946년 2차 세계대전 말엽 프랑스 임시정부의 수상 겸 국방상을 역임했다. 그 후 잠시 사임했다가 1958년 12월에 국민투표에 의하여 프랑스 대통령에 선출되었다가 1969년 대통령직에서 사임했다. 드골은 대통령 재직 중 위대한 프랑스의 재건을 위한 <골리즘>을 제창하기도 했다.

 

드골(De Gaulle)이라는 이름에 관해서이다.

프랑스 역사가들의 기술에 의하면 드골 가문의 성은 결코 평범하지 않은 역사적 유래를 가지고 있다. De Gaulle이라는 성은 프랑스 전역에서 찾아볼 수 있는데, 이것은 외세의 침략에 애국적으로 저항한 영웅적인 행위와 관련된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Gaulle"이란 고대 프랑스의 국가 이름이며, 용맹한 켈트인들(프랑스 조상)을 부를 때 골(Gaulle)인이라고 불렀던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이런 연유로 언제부터인가 <골>이라는 성이 되었는데 그 연대는 알 수 없다는 것이다.

골<Gaulle>은 수탉을 의미한다!
즉, De Gaulle은 이름 그대로 계두국의 계두왕 <수탉왕>이다!





〈 프랑스의 심볼들 〉

닭은 새벽을 알리는 조류로서, 그리스 아폴로 신화에서 천지개벽을 알리는 것으로 닭을 상징하였다. 싸울 때 후퇴없이 싸우는 용맹성이 있을 뿐 아니라 강력한 민족성을 표상하는 심볼로 사용되었다.

고대 프랑스 사람들은 자신들의 심볼을 닭으로 나타내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겼다. 수탉은 용맹하면서도 사랑스럽고 또 싸우기를 좋아하는 강한 인상을 주기 때문에, 이미 고대부터 옛 프랑스인들은 민병대를 구성할 때 용맹한 파이터의 상징으로 닭을 사용했다고 한다.

고대부터 프랑스의 심볼이었던 닭은 중세시대에는 각종 무기, 메달에도 문양으로 새겨졌다.

특히 중세시대에는 희망과 신념을 나타내는 종교적인 상징으로도 쓰였으며, 프랑스 왕들의 초상화와 화폐에도 프랑스를 대표하는 동물로 등장했다.

프랑스 혁명 시기 혁명군들의 깃발과 모자에도 닭을 그린 것을 발견할 수 있다. 수탉 심볼은 루브르박물관과 베르사이유궁전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집정관의 도장에도 새겨졌고, 박애와 우의의 상징으로도 그려졌다. 제1차세계대전 기념탑에서도 발견되며, 프랑스 시골촌락에서는 지금도 수탉 심볼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또 우표, 각종 스포츠용품에도, 에펠탑 기념메달에도 사용되고 있다.

1998년 월드컵 축구대회를 프랑스가 개최했을 때 프랑스는 수탉을 표현한 푸틱스(Footix)를 마스코트로 사용했으며, 국제적인 경기 때마다 항상 닭을 상징물로 쓰고 있다. 극성스러운 프랑스 관중들은 살아있는 닭을 들고 흔들며 열광적으로 응원하기도 한다.

현대에 들어와서 프랑스는 자신들의 심볼을 골로와(골)의 코커넬<닭>이라 부르고 있다.

 

 


18세기 프랑스혁명 당시 시민들은 닭을 그린 깃발을 앞세웠다


월드컵 때 프랑스의 마스코트: 푸틱스





《 프랑스 국토는 수탉머리(鷄頭: 닭머리)형태와 육각형 》


오른쪽의 벼슬을 달고 있는 수탉 머리와 비교하면, 프랑스의 국토는 마치 닭이 입을 벌리고 목을 길게 빼며 소리를 지르는 형상에 가깝다. 이런 국토 모습은 공중에서 조감하였을 때 잘 드러나며, 마치 새벽을 알리는 수탉의 모습이 상상된다.

특히 프랑스 역사학자들은 프랑스 국토를 육각형(Hexagon)이라고 주장한다.
육각형은 우주의 무한성을 나타내는 무한의 상징(The Symbol of INFINITY)과 연관됨을 생각하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부분이다. 프랑스 국토가 과연 육각형인가에 대해서는, 한국인들이 한반도가 호랑이 형상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것을 상기한다면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마이트레야 라엘과 낙원주의 시대를 맞이하기 위해 비영리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홈페이지입니다.
- 불경에 예고된 미륵불 마이트레야 라엘은 이미 우리 가운데 와 있다 -

상호: 한국 라엘리안 무브먼트 도서출판 메신저 사업자등록번호: 601-94-21942
주소: 서울시 관악구 구암길 76, 상가동 301호 담당자: 양 규웅(무한) 연락처: 010-9603-5615
E-mail : muhan401@hanmail.net

 

Copyright(c) 마이트레야 라엘 All right Reserved